요즘 손글 쓸 일이 거의 없는데 어느날 갑자기 만년필에 꽂혔다.


예전에 내가 쓰던 만년필이 몇 개 어디 있을 것 같아서 창고를 뒤져봤더니 95년 학교 졸업이후 한 번도 연 적 없는 필통을 발견! 거기서 10개 정도의 만년필을 득템했다.

파카, 쉐퍼, 라미, 파일로트, 헤알리츠, 아피스, 그리고 무려 몽블랑까지 열자루가 20년 동안 손 닿지 않는 곳에서 곱게 잠들어 있었다.





그 중에서 눈길을 유독 눈길을 끄는 것이 바로 아피스. 오랫동안 사용하지 않아 부분부분 녹이 슬고 상태가 영 별로였는데 WD-40으로 닦아주니 제법 쓸만한 상태가 되었다.




내 기억으론 아마도 중학생 때 사용했던 만년필인 것 같다. 컨버터 일체형이지만 디자인은 깔끔하고 필기감은 거친 편.


지금도 아피스 만년필이 생산되는 지 궁금해서 검색해봤더니 공장이 부산 부민동에 위치하고 있었다.


관련 링크: 국내 최초의 만년필, 아피스(APIS)


어떤 곳일까 궁금하여 위의 글을 읽고 주소를 찾아가봤는데 로드뷰에도 나오지 않는 좁은 골목안에 있는 챨리의 초콜렛공장이 연상되는 낡은 건물 발견. 


문이 닫혀있어 전화를 걸었더니 여기 일하는 사람도 없고 보여줄 물건도 없단다. 일부 제고를 문구점에 납품하긴 하지만 부산에는 거래하는 곳이 없고 전량 서울로 간단다.


공장 앞에까지 갔다가 결국 아피스 본사엔 들어가 보지 못하고 돌아왔다.




요즘 이베이를 검색해보면 영웅, 듀크, 진하오 같은 메이커의 중국제 만년필을 20불 정도면 쓸만한 것으로 구입할 수 있다. 만년필 촉과 컨버터는 독일제를 사용한 제품이 많고, 필기감이나 만듦새도 아주 뛰어나다. 특히, 파카 51를 카피한 영웅 616의 경우 10자루에 20불 정도면 구입이 가능하다.



좌로부터 듀크961, 영웅449, 영웅285, 영웅616.


모두 Fine Nib이 장착되어 획수가 많은 한자나 한글을 적기에 딱 좋다. 특히 Extra Fine Nib이 장착된 영웅 616의 필기감은 최강!


가끔씩 문방구에서 보이는 자바나 마이크로 같은 국산 만년필이 5만원대 정도 하는 것을 보면 국내 만년필산업도 가격경쟁력에서 불리한 제품이 되어 버린 것이다.


국산만년필 하면 대명사처럼 가장 먼저 떠오르는 추억의 아피스가 쓸쓸히 퇴장하는 모습을 목격하고 돌아온 섭섭한 오후였다.


부끄러운 졸필이지만 좋아하는 시를 한 번 적어보았다.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천년매호를 기억하는 분 계십니까?  (0) 2015.05.18
오후 네 시 즈음에  (2) 2015.05.01
아피스만년필 공장 견학 실패기  (3) 2015.04.29
2015년 조선통신사축제  (2) 2015.04.28
私私多忙  (2) 2015.04.26
Friday night fever  (0) 2015.04.25
Posted by Jeongik Yurok